거의 4주만에 다시 포스팅을 하네요.

 

그동안 DSLR 짐벌을 설계, 재료를 알아보고 구하고 조립까지 했습니다!!

 

 

 

설계는 정말 완벽해보였습니다?

 

그런데 말입니다...

 

 

실제 조립하고 카메라까지 거치하다보니 무게가 너무 무거웠습니다.

 

듀얼 핸드 그립이 있어도 한 손으로 들 수 있는 무게가 되어야 하는데 3 kg은 넘기는 것 같더군요.

 

접을 수 있도록 고려하여 설계하였지만, 그래도 너무 커서 락커에 넣을 수 있는지도 의문이 들었죠.

 

 

또한, handheld gimbal 만들 때와 같이 3번째 축(yaw axis)에서 안정화되지 못하는 문제도 재현되었죠.

 

이유는 정말 커서 그런 것 같아요. 모터와 파이프가 두껍게 연결되다보니 roll axis pipe가 길어진 것이죠.

 

 

편의적인 문제로는, 듀얼 핸드 그립을 끼워도 삼각대(받침대)에 끼울 수가 없었습니다.

 

제일 잘 나가는(?) 브랜드의 200만원 상당의 짐벌을 구글 이미지로 검색해보면 받침대에 껴져 있는 이미지가 있죠.

 

받침대가 있으면 좋은 이유는, 사람이 직접 움직이지 않아도 각 축이 자동으로 움직이며 time-lapse 사진을 찍을 수가 있는 것이죠.

 

 

 

그래서... 결국엔 한 축을 빼기로 했어요 ㅠㅠ

 

짐벌은 2축으로 작동하고, yaw 모터는 탈착식으로 설계하고 짐벌 보드에서 제어할 수 있도록 만드려고 합니다.



아직 yaw 모터는 장착하지 않았지만, 아래 그림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.

 

삼각대에서 빼기만 하면 90도만 돌려 2축 짐벌로 사용할 수 있거든요!!

 

 

 

 

재조립 하면서 yaw 모터를 어디에 장착할지 생각도 할 겸 roll axis pipe 길이도 줄여볼까 합니다.

 

그럼 어느 정도 완성이 되면 다시 포스팅 할게요!!

 

'DIY > Gimb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DSLR Gimbal 제작기  (0) 2019.01.15
새로운 Gimbal 제작 계획  (0) 2018.12.11
Gimbal 테스트  (2) 2018.07.13
Gimbal 직접 만들기  (0) 2018.05.16

+ Recent posts